與, 文겨냥 "北엔 한마디도 못 하더니…국민 심판이 약"

- "北사기에 놀아난 반성부터"…'9·19 효력중지' 조치 전망도
- 이재명 문병엔 "정치적 이벤트" "자기 과시 행보" 비난

이상훈 승인 2023.09.20 12:08 의견 2
문재인 전 대통령,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식 인사말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은 20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전날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내놓은 발언에 맹폭을 가했다.

문 전 대통령의 "'안보는 보수 정부가 잘한다', '경제는 보수 정부가 낫다'는 조작된 신화에서 이제는 벗어날 때가 됐다"고 한 데 대한 반발이다.

홍석준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전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선거조작, 통계조작 국면에 작심하고 이야기한 것이지만, 문재인 (전) 대통령은 북한의 사기에 놀아난 것에 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응수했다.

이어 "민주당과 좌파의 공통점은 사죄가 없다는 것"이라며 "성추행, 돈 봉투, 코인, 선거조작 등 어떤 것에도 사과가 없고 탄압 운운한다. 결국 국민들의 심판이 약"이라고 쏘아붙였다.

조경태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북한에서 본인에게 '삶은 소대가리'라고 이야기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부터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향해서 '삶은 소대가리'라고 말했는데도 불구하고 말 한마디 못 한 마디 못한 정부·대통령 아니었나"라고 맞받았다.

조 의원은 이어 "여러 차례 9·19 남북 군사합의를 위반했음에도 전혀 말씀이 없다"며 "북한과의 여러 관계 설정에서 과연 대한민국의 안보를 제대로 챙겼는지 그 역시도 스스로가 한번 판단했으면 좋겠다. 국민은 다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9·19 합의 자체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윤석열 정부 첫 통일부 장관을 지낸 권영세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는 상황을 가정해 "일부 조항에 대해 효력을 정지시키는 내용이 남북관계발전법상 있다"며, 후임인 신원식 장관 후보자에 대해 "당장 폐기보다 법에 의한 절차, 효력을 중지시키는 프로세스로 가지 않나"라고 내다봤다.

국민의힘은 문 전 대통령이 전날 입원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찾은 것을 두고도 각을 세웠다.

이준석 전 대표는 CBS 라디오에서 "문 전 대통령 입장에서는 지금 민주당에 있어서 누구도 이런 행보를 하지 못한, 나만 할 수 있다는 것을 과시할 수 있는 그런 좋은 자리였다"고 비꼬았다.

이어 "이재명 대표 입장에서는 환영할 수만은 없는 분위기였을 것"이라며 "문 전 대통령에게 보살핌이나 조언받는 모습 자체가 본인의 리더십에 약간 지장이 간다고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YTN 라디오에서 "하나의 정치적 이벤트"라고 규정하며 "지지자들에게야 뭐 굉장히 감동을 줬겠지만, 그렇게 높게 평가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 ⓒ 더프리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